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
한미약품, 제37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개최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1.10 16:14
  • 댓글 0

한미약품은 7일부터 10일까지(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제37회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2019년도 R&D전략 및 비전 등을 발표했다고 10일 밝혔다. 매년 1월 개최되는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전 세계 40여개국 1500여개 기업과 투자자들이 참여한다. 한미약품에서는 주요 3가지 R&D 과제로 새로운 기전의 차세대 비만 치료 신약(HM15136), NASH 치료 신약(HM15211), 차세대 급성 골수성 백혈병(AML) 치료제(HM43239)를 꼽은 뒤 상세히 설명했다. 또한, HM15136은 주 1회 제형의 바이오신약 주사제로 이미 전임상을 통해 유의미한 약동학적 변화 및 탁월한 체중 감소효과를 입증했으며 2019년 2분기 임상 1상을 마치고 4분기 2상 진입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치료제가 없는 NASH 치료제로 개발 중인 HM15211은 NASH 외에도 간섬유증 치료에서도 효과를 확인했으며 2019년 3분기에 1상을 완료하고 4분기 중 임상 2상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18년 10월 FD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은 AML 치료제 HM43239은 2019년 1분기 미국 및 한국에서의 임상 1상을 준비 중을 알렸다. 혁신 항암신약 포지오티닙은 그동안 확인된 임상 결과를 토대로 한미약품이 직접 중국 시장에서의 개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중국은 전 세계 폐암 환자의 40% 이상이 거주중인 세계 최대 폐암 치료제 시장이다. 한미약품은 2022년 중국에서의 시판 허가를 목표로 삼고 올해 상반기 중 중국 임상승인 신청을 할 계획이다.
 

조윤희 기자  adtimes@adtimes.co.kr

<저작권자 © 행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