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베트남, 빈프억성 당서기 일행, 충청북도 방문충북도와 우호교류 희망
  • 오우진
  • 승인 2019.05.24 11:56
  • 댓글 0

응우옌 반 러이(Nguyen Van Loi) 당서기 등 11명으로 구성된 베트남 빈프억성 대표단이 24일 충청북도를 방문하였다. 응우옌 당서기를 비롯한 인민위원회 부위원장 등 11명은 충북도청을 방문해 이시종 도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고 환담을 가졌다.

응우옌 당서기는 이시종 지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충청북도와 빈프억성 간 우호교류와 기업간 교류 등 민간교류를 포함해 여러 분야에 걸쳐 선진 지역인 충청북도와 협력관계를 맺고 싶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시종 지사는 “외국 지방정부와 교류·협력이 지역의 발전에 긍정적인 역할을 해왔다.”면서, “충청북도와 빈프억성 간 개방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정립은 매우 가치 있는 일이다.”라고 화답하였다. 이번 베트남 빈프억성 대표단의 충북 방문은 빈프억성의 방문 계획에 따라 이루어진 것으로 양 도성이 교류협력과 우호증진을 시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빈프억성은 베트남 남부의 호치민시 북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캄보디아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인구 약 100만명의 지역으로 고무, 커피, 후추가 주요 생산품이다. 현재 한국카본, 금호타이어, 코오롱산업, 오리온 등 한국 기업이 최대 투자국인 지역이며, 많은 외국 기업이 경영 활동을 하고 있는 남부지역 경제중심지이기도 하다.

오우진  dhdnwis@naver.com

<저작권자 © 행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우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