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도
인천시, 「인천바이오헬스밸리」본격 시동바이오산업 지원 전담기구「바이오 상생협력센터」설치
  • 강돈영 기자
  • 승인 2019.05.30 17:05
  • 댓글 0

인천시(시장 박남춘)가 ‘셀트리온 비전 2030’, 정부의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과 연계하여 바이오산업의 주도권을 잡기 위해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인천시는 송도의 바이오·의료기업과 남동산단의 제조·생산기업 등을 연계하는「인천바이오헬스밸리」를 구축하기로 하고, 그 허브 역할을 수행하게 될「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5월 30일 오후1시 인천 송도 G타워 투자유치센터에서 경제청과 인천테크노파크 간에 토지공급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으로 송도11공구에 조성부지를 확보하게 된 인천테크노파크는 6월중에 중소벤처기업부에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지정을 신청하고, 개발사업시행자로 지정되는 대로 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착수하여 2022년 말까지 조성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인천 바이오산업 여건과 전망】

인천은 셀트리온·삼성바이오 등 대기업의 유치로 단일도시 기준 세계 1위 바이오의약품 생산도시로 급부상 하였으나, 이들 글로벌 기업과 연계·협력할 수 있는 강소 기업이나 연구기관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다. 앞으로, 바이오산업은 현재의 바이오시밀러와 제조 위주의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벤처기업의 비중이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바이오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글로벌기업이 갖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위탁제조의 기반을 살리면서 혁신적인 바이오벤처가 육성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따라서, 시는 바이오산업의 틀을 ‘바이오의약품’ 중심에서 ‘바이오헬스케어’로 확장하여 바이오 융복합 분야의 다양한 산업을 적극 육성하고, 대기업과 중소/벤처/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여 인천이 세계 바이오산업의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조성】

▪ 위 치 : 송도 11공구 연구시설용지 178,282㎡(5.4만평)

▪ 사 업 비 : 1조 1,000억원

▪ 사업내용 : 바이오 기업 250개사 유치, 6,000명 일자리 창출

- 바이오 특화지구 조성, 중소·중견기업 90개사 유치

- 바이오융합센터 건립, 벤처·스타트업 160개사 유치

※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조성협약 체결(IFEZ-ITP) : 5. 30(목)

송도11공구 북단 178,282㎡(5.4만평)에 조성되는「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는 현재 바이오시밀러 위주의 대기업 중심인 인천 바이오산업을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벤처/스타트업이 상생하는 생태계로 바꾸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된다. 바이오·뷰티·의료기기 등 분야별 연구개발·제조가 가능한 특화지구를 조성하여 중소·중견기업 90개사를 유치하고, ‘바이오 융합센터’를 건립하여 바이오 융복합 분야의 창의적 혁신역량을 갖춘 벤처·스타트업 160개사의 인큐베이팅을 지원하는 등 바이오기업 250개사 유치를 통해 6,000개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강돈영 기자  rokaf507@gmail.com

<저작권자 © 행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