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멸강나방 피해를 막기 위한 목초지 예찰 강화
상태바
서귀포시, 멸강나방 피해를 막기 위한 목초지 예찰 강화
  • 이주호
  • 승인 2022.05.2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멸강나방 애벌레

[행정신문 이주호] 서귀포시는 사료작물에 막대한 피해를 주는 멸강나방 발생에 대비하여 목초지 내 멸강나방 예찰을 강화한다.

멸강나방은 국내에서는 월동을 하지 못하고 주로 중국에서 날아와(비래해충바람을 타고 우리나라에 도달하는 해충) 5월 중순부터 6월 중순에 발생하며

유충일 때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호밀, 청보리 등 대부분의 사료작물에 큰 피해를 준다.

특히, 몸길이 12~15mm 내외인 4령 이후 밤 활동량이 늘면서 먹는 양이 급격히 증가할 뿐만 아니라 크기가 커 약품 방제 효과가 떨어지므로, 몸길이 10mm 미만일 때가 가장 효과적인 방제 적기이다.

서귀포시는 마을공동목장 18개소(2,333ha) 및 사료작물 재배지(2,000ha)를 중심으로 예찰을 실시하며, 현재 멸강나방 방제약품(100ha 방제분)을 비축하여 멸강나방 유충 발생 시 신속한 약품 공급으로 조기에 확산을 방지할 예정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멸강나방 애벌레는 한번 발생하면 무리를 지어 한꺼번에 작물의 잎과 줄기를 폭식하여 막대한 피해를 주기 때문에 조기 방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농가에서는 멸강나방 유충에 관심을 가지고 발견 시에는 즉시 축산과로 신고해 신속한 방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서귀포시 초지는 6,970ha로 전국 초지 32,388ha의 21.5%를 차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