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보건환경硏, 추석 전 다소비 농수산물 안전성 집중 검사...잔류농약, 중금속 등 안전성 검사
상태바
대전보건환경硏, 추석 전 다소비 농수산물 안전성 집중 검사...잔류농약, 중금속 등 안전성 검사
  • 최진형
  • 승인 2019.08.3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류농약, 중금속 등 안전성 검사
잔류농약, 중금속 등 안전성 검사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농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도록 911일까지 노은동, 오정동 농수산물 도매시장에 출하된 추석 다소비 농수산물에 대한 잔류농약, 중금속 등 안전성 검사를 강화한다고 30일 밝혔다.

검사 강화 대상은 고사리, 시금치 등 나물류 4개 품목과 사과, 배 등 과일류 4개 품목, 조기, 동태 등 수산물 5개 품목 등 제수용 농수산물이다.

검사결과 부적합 품목에 대해서는 전량 압류 및 폐기 조치해 시중 유통을 차단하는 한편, 부적합 품목 생산자(출하자)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도매시장 반입금지 및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가 취해진다.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추석 명절 기간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유통 농수산물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경매 농산물과 계절별로 시민들이 즐겨 찾는 농수산물을 중점 검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