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의회 이윤승 의장 주민소환에 대한 입장 밝혀
상태바
고양시의회 이윤승 의장 주민소환에 대한 입장 밝혀
  • 이기홍 기자
  • 승인 2019.09.1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나침반시민단체, 소환투표 청구 서명 요청자 법적 수인 9743명을 초과…23일 선관위 제출 예정

 

경기 고양시의 한 시민단체가 이윤승 고양시의회 의장이 시의원 징계를 미루는 등 무책임한 행위를 한다는 이유로 주민소환을 추진하고 있다.

17일 일산나침반 시민단체와 이윤승 시의장 등에 따르면 일산나침반은 산하 '고양시의회의장주민소환모임'이 오는 23일 이 시의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 청구 서명부를 일산서구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의장의 지역구인 고양시 일산서구 '타 선거구'의 유권자는 지난해 말 기준 4만 8천 715명이다.  

이 단체는 지난 7월24일 청구인대표자 증명서를 교부받은 뒤 서명요청 활동을 벌여 서명자 수가 소환투표청구에 필요한 20%인법적 수인 9743명을 초과했다고밝혔다.

또한 서명부 제출을 위한 서명부 모집 및 분류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무효서명이 발생할 것에 대비해 서명요청 기간이 끝나는 22일까지 서명요청 활동을 계속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 단체는 창릉 3기 신도시 건립에 찬성하고 주민에게 욕설한 시의원의 징계 처리를 미루는 등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는 시의회에 대한 실망과 분노로 이 시의장에 대한 주민소환을 결정했다는 이유를 밝혔다.  

또 특정세력을 등에 업고 악의적으로 주민소환을 추진한다는 등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진영 프레임을 씌워 주민갈등을 부추긴 행태는 주민들에 대한 모욕으로 청구 수임자들을 음해하는 이들에게는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시의장은 17일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시의장은 입장문을 통해 "주민소환 청구서명이 시작되고 지난 2개월 동안 반성하고 성찰하며 의장으로서의 직분에 최선을 다해왔다"며"주민소환 청구사유 등에 대한 오해와 사실관계를 시민들에게 이해를 구하기 위해 설명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의장은 '주민에게 욕설을 한 시의원의 징계 처리를 미루는 등 무책임하고 독선적인 의정활동'이라는 주장에 대해 징계처리안의 법률 자문에서 해당 시의원이 사건과 관련해 고소를 당하면서 형사사건에 연루된 상황에서 징계여부는 재판 결과 유·무죄판결 확정될 때까지 보류돼야 한다는 결과에 따라 징계처리 안을 유보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조사가 진행 중으로 결과에 따라 필요하다면 윤리특위 구성을 제안할 계획도 밝혔다.

특히 서명요청 기간 동안 특정 세력을 등에 업고 악의적인 주민소환 추진 등의 허위사실 유포와 진영 프레임을 씌워 주민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는 것은 인정할 수 없고 구체적인 사실관계가 먼저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의장은 "설명을 드리고 이해를 구하는 것은 단지 시민들의 질책을 피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며"주민소환 절차에 따라 당당하게 임하고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시민들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관위는 서명부가 제출되면 심사한 이후 청구요건을 갖춘 것으로 인정되면 이윤승 고양시의장은 곧바로 직무가 정지되고 주민소환투표를 거쳐 투표권자 총수의 3분의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과반 이상이 찬성하면 주민소환이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