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산 공공비축미 매입 완료 및 가격 확정
상태바
2021년산 공공비축미 매입 완료 및 가격 확정
  • 최진형
  • 승인 2021.12.2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해충 등 피해 벼 희망 수매물량 211톤 전량 매입 완료
▲ 전라북도청
[행정신문] 전라북도는 2021년산 공공비축미 계획물량을 전량 매입했다.

전북도는 산물벼 14,630톤, 친환경벼 291톤, 건조벼 56,375톤 등 계획물량 71,296톤을 전량 매입했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전북도는 출수기 장마 영향으로 벼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농가 손실을 최소화하고자 별도로 피해 벼 매입을 농식품부에 건의했고 희망 수매물량 211톤을 전량 매입했다.

지난 28일 최종 확정한 공공비축미 매입가격 1등기준은 전년보다 840원 낮은 7만 4300원, 피해벼 A등급은 2,400원 높은 4만 286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28일 최종 확정한 공공비축미 매입가격 1등기준은 전년보다 840원 낮은 7만 4300원, 피해벼 A등급은 2,400원 높은 4만 2860원으로 나타났다.

공공비축미 수매가격은 올해 수확기 전국 평균 산지 쌀값 21만 4138원을 40kg 기준으로 환산한 가격이다.

또한, 공공비축미 매입 가격이 결정됨에 따라 중간정산금을 제외한 추가 지급금은 지역농협에서 농가별로 12월 31일까지 개인 통장에 지급한다.

신원식 전북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이번 매입대금이 올해 병충해 등 심각한 피해로 큰 상심에 빠진 벼 재배 농가들의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