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침수피해 없도록' 오세훈 시장, 빗물저류 준비현장 직접 살핀다
상태바
서울시 '침수피해 없도록' 오세훈 시장, 빗물저류 준비현장 직접 살핀다
  • 최진형
  • 승인 2024.06.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여름부터 빗물 쏠림 예방 위해 옥상‧공사장 등 활용하는 ‘10cm 빗물담기’ 시행
사당IC 저류조

[행정신문 최진형] 오세훈 서울시장은 18일 오후 여름철 집중호우에 대비하여 사당역·도림천 일대 침수 예방을 위한 방재시설 점검에 나선다. 집중호우 시 빗물 저류를 준비 중인 사당IC 저류조 증설 현장과 관악산 호수공원, 두 곳을 찾아 공정과 수방 대비 태세를 살필 예정이다.

우기를 앞두고 진행되는 이번 점검에서는 가용부지에 빗물을 일시적으로 저장, 유출량을 줄임으로써 저지대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이른바 ‘10cm 빗물 담기’ 현장을 꼼꼼히 살필 예정이다.

올여름부터 건물 옥상을 비롯한 운동장, 공원, 공사장 등 가용부지에 빗물을 일시적으로 저장하는 ‘10cm 빗물담기 프로젝트’가 본격 시행된다. 집중호우 시 빗물을 일시 저류, 하천과 저지대로 유입되는 노면수의 단시간 집중을 막아 침수 피해를 예방하는 것이다.

이날 첫 번째 점검 지역으로 오 시장은 사당천 상류에 위치한 사당IC 저류조 증설 현장(서초구 방배동)을 찾아 저류 준비 상태를 확인한다. 폭우 시 우면산에서 내려오는 빗물을 가둬 사당천 하류부인 사당·이수역 일대의 침수 피해를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사당IC 빗물저류조 증설 현장은 기존 저류조 바닥을 5m 추가로 굴착하여 저류량을 1.8만 톤→ 3만 톤까지 확대하는 공사로, 지난달 공사를 완료하고 이번 여름부터 빗물을 저류하게 된다.

이어, 관악구 도림천 상류에 위치한 관악산 호수공원으로 이동해 호수에 빗물을 저류하는 방안과 실행계획에 대해 점검한다. 집중호우가 예보되면 호숫물을 미리 빼내 수위를 낮추고 비가 내리기 시작하면 계곡물이 한꺼번에 저지대로 몰리지 않도록 호수에 저류한다.

관악산 호수공원의 최대 저류 계획량은 2천5백 톤으로, 현재 공사 중이나 올해 임시 가동하는 신림공영차고지 저류조(3만5천 톤)와 함께 하류인 도림천으로 흘러드는 빗물 유입량을 줄여주어 하천 범람 위험을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그 밖에 서울시는 ‘사당역 일대’ 침수를 막기 위해 수도방위사령부 건물 옥상 및 연병장(6천 톤), ‘강남역 일대’는 공공·민간 건물 옥상을 빗물 담기 부지로 활용하고 ‘양재천 일대’는 청계저수지(42만 톤)·서울대공원 주차장(2.3천 톤)을 활용해 유출량을 줄인다.

[뉴스출처 : 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