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모든 사람들에게 누구나 인격이 있어요!
상태바
[기고] 모든 사람들에게 누구나 인격이 있어요!
  • 행정신문
  • 승인 2024.06.2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형 대표
서정형 대표

 

22대 국회 의원들 임기가 시작되었다.

국민들의 선택으로 선출 된 의원들은 국가와, 국민들을 위한 올바른 정치를 하여야 한다.

그러나 국회 상임위 활동에서 보여준, 국회의원들과, 증인과 참고인으로 출석한 사람들의 질문과 응대에 모든 국민들이 염려를 나타내고 있다.

국회의원도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하며, 질의를 하여야 되며, 아울러 질의를 받고, 참석한 사람들은 올바른 답변을 통하여서, 진실 된 이야기를 사실 그대로 이야기 하여야 한다.

얼마 전, 국회 법사위 회의 진행에 정청래 의원의 태도와 발언에 대하여 논란이 심하다.

그의 잘못 질의와 응대, 일그러진 의정, 국회 판을 뒤흔들어 놓았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 써, "분노와 실망감을 금할 수 없다" .

해당 법사위 한 여권 국회위원은 "법사위에서 벌어진 국민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고압적인 위원장의 행태에 대해 정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정 위원장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했다.

얼마 전, 해병순직특검 입법청문회에서부터 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대통령실에서 증인으로 나온 분, 공직기강비서관과 전 국가 안보실 국방비서관,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등의 태도를 문제 삼으며 퇴장 명령을 남발했다.

퇴장 이유로는 "성찰하고 반성하는 의미"라고 정 위원장은 부연했다. 특히 임 전 사단장은 해병순직 사건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정 의원의 말에 반박했다가 "위원장이 생각도 못 하냐, 어디서 그런 버릇을 어디서 배웠냐" 이녁 모독을 하고 면박을 주고 하였다.

 

기자가 생각 하는 국회의원들의 "청문회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진상 규명에 노력해야 된다는 것을 전제로 말씀드리며" 그런 점에서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좀 더 겸손해야 된 다"고 생각 한다.

국회의원 자질과 선택의 기준은 ,직(職)에 맞는, 품위를 갖춘 언어를 써야 한다. 자신도 모르게 내뱉는 언어의 품질이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하지 않는 일들은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예수님은 이웃을 자지 자신처럼 사랑하라고 하셨다.

아울러, 예수님의 가르침에서, 사랑에 대하여, 강조 하시면서, “ 사랑은 상대방의 인격을 존중하고, 그의 원의를 이루어 주는 것이다” 남이 너희에게 해 주기를 바라는 그대로 너희도 남에게 해 주어라“ 라고 말씀하셨다.

이제 정치인들은, 상대방의 인격을 무시하는 행동과 언어를 자제하자.

아울러, 모든 공직자들은, 속임수 정치를 하지 말라, 속임수는 결국 드러나게 되고, 속임수는 심성을 병들게 한다. 특히 지도자는 더 그렇다. 가장인 내가 가족을 위한다고 도둑질을 하고 강도짓을 하고도 가족 앞에 떳떳할 수 있겠는가? 그것이 자녀들의 교육에 무엇을 남기겠는가? 깊이 생각해야 할 때다.

아울러, 여야 모든 정치인들과 ,공직자들 중심으로 하여 사회의 모든 지도층은 올바른 가치을 국민들에게 심어 주는 데 노력을 하여야 할 것이다.

​정의가 지금은 아무 가치가 없어 보이지만, 결국은 불의는 무릎을 꿇고 정의가 우뚝 서게 된다.

정의가 불의를 이긴다는 진리를 우리가 느끼며 '함께' 살아가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어 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