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청권
설레는 봄, 마음을 두드리는 공연으로 눈길·발길 유혹제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
  • 조성호 기자
  • 승인 2019.05.21 12:55
  • 댓글 0

 

제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

단양군이 지역 대표 축제인 제37회 단양소백산철쭉제 기간 다양한 문화 공연 기획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설렘! 봄 꽃길 속으로’라는 주제로 상상의 거리와 소백산 일원에서 진행될 단양소백산철쭉제 기간동안 단순한 공연의 나열이 아닌 이야기가 있는 하나의 축제로 댄스, 트롯, 가요, 클래식과 국악까지 다양한 공연을 짜임새 있는 구성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축제 첫날 단양강 수변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제4회 대한민국 실버가요제는 대중가요 활성화를 통한 지역 문화콘텐츠 강화와 실버 문화의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지난 11일 예심부터 전국적인 관심을 끌며 서울과 제주를 비롯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133여 명의 만 65세이상 순수 아마추어들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최종 결선무대에는 12명의 어르신이 참여하여 가수의 꿈을 위해 도전한다. 초대가수로 전년도 대상 수상자 조덕연 씨의 특별공연과 인기가수 김연자, 문연주 등 트로트 인가가수들의 축하공연도 펼쳐지며 가요제에 흥을 더한다. 이튿날 소백산철쭉제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에 이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가수 공연이 펼쳐지게 될 강변음악회가 수변특설무대에서 오후 8시부터 구본상, 하미진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호반도시 단양의 화려하고 아름다운 밤을 선사한다. 7인조 보이그룹 온앤오프, 괴물보컬 손승연, 발라드의 황태자 조성모, 인기트롯가수 김성환, 진해성 등과 최근 관심이 뜨거운 미스트롯 3인방(한담희, 한가빈, 우현정)이 개막축하공연으로 축제의 흥겨움을 더 한다. 축제 셋째날인 토요일은 오후 5시 단양읍 나루공연장에서 아이들이 자라야 할 세상을 창작판타지탈놀이극과 교육을 통해 구현하는 한국 유일의 탈연희 전문 극단인 ‘꼭두광대’의 우리가락 우리마당 전통 국악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서 오후 7시부터는 단양문화원 창립 50주년 및 37회 철쭉제를 축하하는 인기가수 박상민 외 9인조 밴드, 민혜경 등이 참여하는 꿈&희망 콘서트가 수변무대에서 진행된다. 축제의 마지막날 펼쳐지는 추억속의 콘서트에서는 하모니 오케스트라의 영화 주제곡연주와 영화의 명장면을 감상하며 철쭉제의 막을 내린다. 한편 이날 공연에서는 장윤정, 진달래, 한강 등의 공연이 예정되어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축제 관계자는 “나흘 간의 축제 일정 속 다양한 장르의 공연 준비로 여념이 없다”면서 “화려하고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공연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성호 기자  alpha2863@daum.net

<저작권자 © 행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