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이희호 여사 어제 별세 오늘 북측 통일각서 조화조전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한 삶의 모습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6.12 16:05
  • 댓글 0

고(故) 김대중 대통령 배우자이자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서도 노력했던 이희호 여사가 어제 11일에 별세했다. 이희호여사는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 명예이사장, 한국사랑의집짓기운동연합회 명예이사장, 김대중 평화센터 이사장을 역임해왔으며 사회 운동지도자로서도 그 뜻을 밝혀왔고 그것을 위한 배경으로써의 저서 내일을 위한 기도 등 다양한 책의 내용을 통해서도 많은 사람에게 좋은 본보기가 되어왔다.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이희호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의 조의를 표하기 위해 오늘 12일 오후 5시 판문점 북쪽 통일각으로 조화와 조전을 가지고 온다는 소식을 통일부가 전했다.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등을 고려해 조문단을 파견하지는 않지만, 김 위원장의 최측근인 김여정 부부장을 통해 조화·조전을 전달하는 등 최대한의 예를 갖추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북측이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며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이희호 여사 서거와 관련해 김정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6월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 우리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통지문에서 밝혔다”고 전했다.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에 한국여성단체협의회와 여성가족부도 오늘 오후, 추모글을 내고 “여사님은 여성운동가이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로서도 이 땅의 양성평등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평생을 헌신해오셨다” , “이희호 여사의 뜻을 이어 받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사회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추모했다.

조윤희 기자  adtimes@adtimes.co.kr

<저작권자 © 행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